경기도 청소년 성문화센터

자료마당 > 언론자료실

"비상용 무료생리대 자판기 서울 공공기관 200곳에 비치돼" 2019-05-22 관리자 45
파일 :

서울 시내 공공기관 200곳에 비상용 생리대가 비치된다.

서울시는 올해부터 청소년수련관, 복지관, 도서관 등 여성과 청소년이 주로 이용하는 공공기관 화장실 200곳에 비상용 생리대를 비치한다고 31일 밝혔다. 앞서 지난해 10월부터 3개월간 11개 공공기관에서 시범 운영해본 결과 이용자들의 만족도가 높았던 데 따른 것이다.

무료인 만큼 필요하지도 않은 사람이 가져가는 것 아니냐는 남용 문제가 우려됐지만 실제로 그런 일은 없었다는 게 시의 설명이다. 시범사업을 하는 동안 하루 평균 3.68개(총 2,901개)가 사용됐다. 그럼에도 시는 남용 방지를 위해 무료자판기와 ‘코인’을 넣어야 생리대가 나오는 자판기도 설치하기로 했다. 안내데스크에서 코인을 가져다 자판기에 넣어야 생리대가 나오는 방식이다.

문미란 시 여성가족정책실장은 “여성들에게 필수품인 생리대를 특정 계층 지원에 한정하지 않고, 보편적인 인권의 관점에서 접근한 것으로 전사회적으로 확산되기를 기대한다”고 말했다.

 

<권영은 기자 you@hankookilbo.com>

 

아래링크를 누르면 원문으로 이동합니다

https://www.hankookilbo.com/News/Read/201901311085329077?did=NA&dtype=&dtypecode=&prnewsid

“어른들만 몰라요”…10대들의 ‘진짜 性이야기’
"여성의 재생산권 보장, 모자보건법 제 14조 전면 폐지"